국내외 사립박물관 실태조사 및 한국 사립박물관의 장단기 진흥방안

Act-Finding Research of Domestic and Overseas Private Museums And Long And Short-Term Scheme for the Advancement of Korean Private Museums

 

연구책임자 : 최병식

사단법인 한국사립박물관협회

2007년 2월 22일

 

  이 연구는 한국 사립박물관의 장단기 진흥방안을 위하여 연구, 조사되었다. 전체 연구기간은 2006년 3월부터 11월까지이며, 연구방법은 문헌자료와 인터넷검색, 현지 전문가 인터뷰, e-mail 등을 통하여 이루어졌으며, 가능한 한 최신 자료를 수집하는데 최선을 다하였다.

  제 1장 한국 사립박물관의 장단기 진흥방안에서는 전체 연구의 가장 핵심적인 내용으로 한국의 실태와 해외의 주요 사례를 접목하고 이를 활용하여 시스템과 세부적인 내용들을 모두 종합하여 기술하고 있으며, 제 2장 국내 사립박물관ㆍ미술관 운영현황과 통계에서는 국내의 실태에 대한 설문과 자료조사를 통하여 구체적인 지표와 수치를 제시하고 있다.

  제 3장 세계 주요국가 사립박물관의 현황에서는 영국, 프랑스 등 유럽국가와 중국, 일본, 대만 등의 아시아 국가, 미국, 오스트레일리아 등의 사립박물관 현황, 통계, 제도, 지원방법, 교육프로그램, 지역사회 봉사, 학예사 제도, 사회적인 관심과 지원프로그램 등 자료들을 총 망라하여 실태와 운영현황을 정리하였다.

  제 4장에서는 우리나라 사립박물관들의 운영에 실제적으로 적용되고 있는 법령이나 조례, 유물작성요령 등을 정리하고 있다.

  이와 같은 연구조사를 통하여 사단법인 한국사립박물관협회는 한국박물관문화의 진흥은 물론 사립박물관들이 현실적으로 한국문화진흥에 절대적인 기여를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에 대한 올바른 평가와 의미부여가 이루어지지 않아 이에 대한 체계적인 정체성확립을 추구하려는데 있다.

  특히나 많은 사립박물관들이 설립 그 자체에 몰입하면서 개인의 재산과 인적자원을 투입하여 헌신적으로 운영에 임하고 있지만 경영현실에 대하여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고, 사회적으로도 아직 많은 부분에서 소통이 이루어지지 않아 이에 대한 기본적인 가이드 북으로서 이번 연구조사의 방향이 설정되었다.

  사립박물관은 이후로도 스스로 확보해가야 할 비영리성을 전제로 한 사회적인 기여와 민족문화의 창달에 대한 대원칙을 준수하려는 노력을 더욱 공고히 하고 사회적으로는 더욱 내실을 기하여 역사, 문화, 예술적인 차원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면서 이를 국민 모두가 향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Act-Finding Research of Domestic and Overseas Private Museums And

Long And Short-Term Scheme for the Advancement of Korean Private Museums


Head of Research: Choi Byung-Sik, Professor of Kyunghee University


This research was conducted for the purpose of developing short-term and long-term schemes for the advancement of Korean private museums. It was carried out from March to November 2006, and research data was collected by consulting various publications, internet research, emails and on-site interviews with experts in  the relevant fields of the subject matter. Great priority was placed by the research team to gather the most updated information available to them.


Chapter 1, "Short-term and Long-term Development Scheme for Korean Private Museums," touches upon the very core of the subject matter with a joint comparison between the reality of the private museums in Korea and the examples of overseas private museums, and provides a detailed description of the museum systems used in these countries.

Chapter 2, "Status Quo and Statistics of Korean Private Museums," presents an in-depth analysis of the current situation of private museums in Korea, and concrete index and numeric data collected from the results of questionnaires and field research.

Chapter 3, "Current Situation of Private Museums in Major Foreign Countries," includes various countries in Europe, Asia, and North America, such as the U.K., France, China, Japan, Taiwan, U.S, and Australia. The data concerning the critical issues that affect the reality and management of private museums, such as the status quo of private museums, statistics, museum system, funding methods, training programs, community volunteering, curatorial system, social interest, sponsorship programs, etc. were meticulously collected and organized.

Chapter 4 examines the specific matters that affect the management of Korean private museums such as laws and regulations, registration of artifacts, etc.


Despite the efforts made by the Korean Private Museums Association and the contributions of individual private museums in order to foster a thriving museum and cultural environment in Korea, proper evaluation and acknowledgement of the investments made by the private museums to the Korean society has yet to take place. Therefore, the main purpose of this research is to pave the way for the cultivation of a systematic establishment of the identity of Korean private museums.

In particular, numerous private museums invested most of their energy into the realization of their physical birth, and despite the funding replenishment by the private founder and the sacrificial hard work by the museum personnel, the majority of these museums face enormous financial obstacles. This research directs its focus onto the gaping hole that exists in the mutual understanding between the museums and the Korean society, and hopes to serve as a basic guidebook in order to address these challenging issues.

The ultimate goals that private museums as a non-profit institution have in their sight are the strict observance of the pillars of principles for the stimulation of the Korean culture, and the enrichment of social well-being by developing a diversity of programs on a historical, cultural, and artistic level made available for the enjoyment of every single citizen in this nation.


해외부분 연구진

연구원 : 김윤정(세계장신구박물관 부관장) 배현진(오스트레일리아 체류) 김윤지(세계 장신구 박물관 학예실장) 인가희(경희대 대학원) 김별다비(경희대 대학원) 이혜규(경희대 대학원) 권진(전 아프리카박물관 학예사)

자료제공, 번역, 자문 : 나애리(수원대 교수) 최석영(전 국립민속박물관), 윤인복, 최병진, 최정환


국내자료조사, 통계, 지원

윤태석(한국박물관협회 기획지원실장), 박성환, 심현필, 최정일, 신현정, 정미경, 박유순, 현여진, 김현하, 오지원